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시사월드뉴스

서울시, 국제울트라 트레일러닝 대회(서울 100K)

김용식 기자 | 기사입력 2024/07/08 [17:19]

서울시, 국제울트라 트레일러닝 대회(서울 100K)

김용식 기자 | 입력 : 2024/07/08 [17:19]

 

▲ 서울시  © 시사월드뉴스



서울광장에서 출발해 인왕산과 북악산을 지나 북한산에서 아차산까지 이어지는 서울둘레길을 거쳐 한강, 청계천에서 다시 서울광장을 돌아오는 무려 100, 서울의 매력적인 자연과 도심을 달리는 특별한 기회가 마련된다.

 

서울시는 오는 1019(), 20() 12일간 서울일대에서 서울 국제 울트라트레일러닝 대회(서울 100K)’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서울100K>는 도심 서울광장에서 출발해 인왕산, 북악산 등 서울 명산뿐만 아니라 청계천, 한강까지 달리기 때문에 대도시 명소부터 자연까지 한 번에 경험할 수 있는 독보적인 매력을 가진 대회로 평가받고 있다.

 

코스는 입문자일반시민 10km, 전문선수동호인 50km, 100km 3개 코스로 참여자의 역량과 상황에 따라 참여할 수 있다.

 

9()부터 <서울100K> 누리집(www.seoul100k.com)을 통해 코스별 참가자 총 2000명을 선착순 모집한다.

 

먼저 10km 코스는 1019() 오전 8시에 서울광장에서 출발해 청와대를 지나 북악산과 인왕산을 달리는 코스다. 이색적인 달리기를 좋아하는 입문자나 가족, 친구 등과 함께 서울을 한눈에 담을 수 있어 일반 시민들에게 최적화된 코스이다.

 

도심을 달려본 경험이 있는 전문선수나 동호인이라면 트레일러닝에 첫 도전장을 내미는 50km 코스에 참가해보자. 50km는 서울의 하늘길과 성곽을 연결한 코스로 19() 오전 5시에 서울광장에서 출발하여 정동길~인왕산~북한산성~우이분소~북악산길을 지나 다시 서울광장으로 당일 오후 7시까지 되돌아오면 된다.

 

서울100K’를 상징하는 100km 코스는 전문선수 대상 프로그램이다. 19() 오전 5시에 서울광장에서 출발해 인왕산~북악산길~북한산~불암산~아차산~한강~청계천을 달리는 코스로 다음날 20() 오전 930분까지 완주해야 한다.

 

대회 참가자 모집인원은 총 2,000명으로 10km 1,500, 50km 300, 100km 200명이다. 참가를 희망하는 시민은 9()부터 누리집(www.seoul100k.com)을 통해 신청할 수 있으며 신청자 접수는 선착순으로 마감된다.

 

김영환 서울시 관광체육국장서울100K는 서울 명산, 한강 등 도심 속 자연을 온전히 느끼며 달려볼 수 있는 유일한 대회로서 그동안 큰 인기를 끌어왔다라면서, “이번 대회에도 많은 시민분들이 참여하여 매력적인 서울의 자연을 만끽함과 동시에 건강하고 활력 넘치는 추억을 가져가시길 바란다 말했다.

이 기사 좋아요
김용식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