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시사월드뉴스

<참사, 제발 예방으로> 중앙부처. 지자체, 각 사업장에 관한 지도.점검 내용 , 이젠 의무공개를 해야 할 때

(경기 화성 밧데리 화재 참사를 보면서>

김용식 기자 | 기사입력 2024/06/25 [07:30]

<참사, 제발 예방으로> 중앙부처. 지자체, 각 사업장에 관한 지도.점검 내용 , 이젠 의무공개를 해야 할 때

(경기 화성 밧데리 화재 참사를 보면서>
김용식 기자 | 입력 : 2024/06/25 [07:30]

 

<경기 화성 화재 참사를 보면서>

 

화재, 폭발, 추락사 등은 거의 인재의 원인이 많을 것으로 보인다.

 

각 산업별 조직에서 자율적인 시스템이 운영되어 무사고로 이어진다면 좋겠지만, 경험상 외부적인 관리 내지 점검에 의한 지도가 큰 효과를 보는 경우가 많다고 생각된다.

 

문제는 외부인은 그 조직의 내부문제에 대하여 현실적인 접근이 불가능하고 또한 설령 중앙부처 및 지자체에서 지도관리를 한다고 하여도 깜깜이로 처리될 여지가 있다는 것이다.

 

따라서 중앙부처 및 지자체는 각 사업장 내지 현장 방문에 관한 지도관리 내용 등은 모두 의무적으로 공개를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특히 중대재해 현장 및 민원 발생 현장 등에 대해서는 100% 공개를 하여야 한다.

 

반면,  중앙부처 및 지자체는 자신들의 특정업무에 대하여 이런저런 사유를 이유로 부존재하는 경우가  많은데 이는 곧 전체 산업별 각 사업장에서의 안전을 외면하는 행위로 보아야 할것이다.

 

  

이 기사 좋아요
김용식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