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시사월드뉴스

[부산시] '24년 디지털정부 발전 유공 '국무총리 표창' 수상

박현주 기자 | 기사입력 2024/07/10 [12:51]

[부산시] '24년 디지털정부 발전 유공 '국무총리 표창' 수상

박현주 기자 | 입력 : 2024/07/10 [12:51]

 

부산시(시장 박형준)는 행정안전부 주관 「제13회 정보보호의 날」을 맞아 오늘(10일) '2024년 디지털정부 발전 유공(정보보호)' 국무총리 표창을 받는다고 밝혔다.

 

수상기관 중 지자체는 부산시가 유일하며, 이는 그동안 시가 사이버 침해 대응 역량 강화에 노력한 결과다.

 

시는 365일 24시간 행정안전부, 국가사이버안보센터와 연계해 부산사이버침해대응센터(BCSC, Busan Cyber Security Center)를 운영하며, 각종 사이버 침해 예방과 행정안전부 지정 6개 주요 정보통신기반시설에 대한 보호 대책 수립, 이행 등을 추진하고 있다.

 

시는 국가정보원 지부 등 관계기관과 합동으로 지난 2월 개최된 국제 행사인 ‘부산세계탁구선수권대회’ 공식 웹사이트 및 대회전산망에 대한 보안 취약점을 사전 점검하고 보안 조치를 완료해 성공적인 대회를 지원했다.

 

제22대 국회의원 선거 기간에 발생할 수 있는 선거사무 웹 서비스 중단과 개인정보 유출 사고 등 사이버공격에 대응하기 위해 선거인명부를 게시하는 구·군 웹사이트를 대상으로 디도스(DDoS) 대응훈련을 실시했고, 행정안전부 ‘선거사무 대국민 웹 서비스 점검 및 조치 계획’에 따라 선거 기간 부산사이버침해대응센터가 집중 보안 관제해 정보 보안 사고가 없는 총선을 지원했다.

 

또한, 국가사이버안보센터 정보공유시스템 부·울·경 거점 임무를 성실히 수행하며, 한 달 이상 장기간에 걸친 해킹 메일 실전 대응훈련과 상시 웹 서비스 보안 취약점 점검 등 다양한 사이버보안 활동을 추진하고 있다.

 

김봉철 시 행정자치국장은 “이번 국무총리 표창 수상을 계기로 시민과 함께하는 '미래를 선도하는 디지털 혁신 도시 부산'을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부산사이버침해대응센터’는 시가 지난 2011년 8월 설립해 운영 중이며, 365일 24시간 사이버 침해 대응 업무를 추진 중이다.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