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시사월드뉴스

전북, 파리올림픽 태권도 국제 심판, 지도자교육 , 무주 태권도원

김용식 기자 | 기사입력 2024/05/12 [16:57]

전북, 파리올림픽 태권도 국제 심판, 지도자교육 , 무주 태권도원

김용식 기자 | 입력 : 2024/05/12 [16:57]

▲ 전북  © 시사월드뉴스



전세계인의 축제 파리올림픽이 2달 남짓 남은 가운데 전북특별자치도가 태권도 글로벌 성지로서의 이미지를 다시 한번 각인했다.

 

전북자치도는 무주 태권도원이 국제심판 및 지도자 교육 거점으로서 입지를 확고히 하기 위해 5월 11일부터 나흘간 파리올핌픽 참가 국제심판과 국가별 코치 대상으로 캠프를 개최하고 있다.

 

세계태권도연맹이 주최하고 태권도진흥재단이 주관하는 이번 캠프는 파리 올림픽 태권도 국제심판과 26명과 58개국 지도자들이 참여올림픽을 대비한 심판 사전교육과 경기방식 교육 등이 진행되었다.

 

12일 기념식을 개최하고 최병관 전북자치도 행정부지사태권도진흥재단 이종갑 이사장 직무대행무주군수를 비롯한 주요 내빈은 태권도원 주요시설 투어를 실시하고태권도원 발전방안 등 다양한 의견을 교환했다.

 

전북자치도는 그간 무주 태권도원이 전 세계 태권도인들에게 성지로서의 위상을 공고히 하고 있다.

 

최병관 행정부지사는태권도원이 태권도인의 교육과 훈련의 거점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무주군태권도 단체와 협업해 적극 지원하겠다, “전 세계 태권도 전문인력의 산실이 될 국제태권도사관학교가 조속히 설립될 수 있도록 관심과 지원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편무주 태권도원은 지난 2016년 세계태권도연맹의 교육 및 훈련 프로그램 거점 역할을 수행하는 중앙훈련센터로 지정받은 바 있다.

 

이 기사 좋아요
김용식 기자
sisaworldnews@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