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시사월드뉴스

윤 대통령, 부처님 마음 새겨 국정운영 최선, 조계사 예방 종교계 환담

김용식 기자 | 기사입력 2024/05/15 [14:51]

윤 대통령, 부처님 마음 새겨 국정운영 최선, 조계사 예방 종교계 환담

김용식 기자 | 입력 : 2024/05/15 [14:51]

▲ 대통령실 ,  © 시사월드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조계사 대웅전에서 열린 '불기 2568년 부처님오신날 봉축법요식'에 참석했다.

 

대통령은 행사에 앞서 대한불교조계종의 정신적 지주인 종정 성파대종사를 예방하고, 총무원장 진우스님 등 조계종 주요 인사들을 비롯하여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국회 정각회장을 맡고 있는 주호영 의원 등과 사전 환담을 갖고 부처님오신날을 맞이한 기쁨을 함께했다.

 

이 자리에서 진우스님은 "보스턴미술관이 소장한 사리 환지본처는 영부인께서 보스턴미술관을 찾은 자리에서 반환 논의의 재개를 적극 요청하는 등 큰 역할을 해 주셔서 모셔올 수 있었다""불교계에서도 크게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다"며 감사 인사를 전했다.

 

이에 대통령은 "한미관계가 돈독하기에 가능한 일이었다""불교계에 기여하게 돼 영광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대통령은 축사를 통해 "안팎으로 어려움이 큰 지금, 부처님의 자비로운 가르침이 이 나라에 큰 빛이 되어 평화롭고 행복한 새로운 세상으로 함께 나아가기를 서원한다"고 말하며, "부처님의 마음을 새기며 올바른 국정운영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대통령은 또한 "도움이 필요한 어려운 분들의 손을 더 따뜻하게 잡아드리고, 민생의 작은 부분까지 꼼꼼하게 챙겨서 국민의 행복을 더욱 키우겠다"고 밝히며 "대한민국이 위기를 이겨내고 더 크게 도약할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 좋아요
김용식 기자
sisaworldnews@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