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시사월드뉴스

정부, 지역 전용 벤처펀드 1조원 신규 공급, 2026년 까지

지역창업생태계 불균형 해소
지역 엑셀러레이터 세컨더리 출자규모 100억원 확대

김수현 기자 | 기사입력 2024/05/14 [05:24]

정부, 지역 전용 벤처펀드 1조원 신규 공급, 2026년 까지

지역창업생태계 불균형 해소
지역 엑셀러레이터 세컨더리 출자규모 100억원 확대
김수현 기자 | 입력 : 2024/05/14 [05:24]

 

▲ 기획재정부  © 시사월드뉴스



정부는 지역의 투자·보육 전문기업의 펀드 결성을 지원하고, 성장지원 서비스업의 지역 공급 확대 등 지역 성장지원 서비스 육성 기반을 조성한다.

 

이에, 2026년까지 지역 전용 벤처펀드를 1조 원 이상 신규 공급하는 등 지역 벤처·창업기업의 자금조달 기회를 확대한다.

 

정부는 13일 경제관계장관회의를 열어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지역 성장지원 서비스 경쟁력 강화방안을 발표했다.

 

우리나라 지역의 창업생태계 자생력은 수도권과 비교해 여전히 큰 격차를 보이고 지역에서는 창업이 늘어나도 이들 벤처·창업기업의 성장을 뒷받침할 수 있는 역량 있는 지원 서비스가 부족한 것으로 제기되어 왔다.

 

지방자치단체가 개인투자조합에 20% 이상 출자 때 지방자치단체를 포함한 법인의 출자 허용비율을 30%에서 49%까지 확대하고, 지역의 우수 투자·보육 전문기업이 신용보증기금이나 기술보증기금의 벤처펀드 특별보증을 신청하면 우대한다.

 

보육 전문기업이 투자금을 회수하고 다시 초기 창업기업에 재투자할 수 있도록 지역 엑셀러레이터(AC, 창업기획자) 세컨더리 펀드 출자규모(올해 100억 원)도 단계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지방자치단체가 지역사회 문제 해결 등을 위해 펀드를 조성할 때도 지역의 투자·보육 전문기업에 우선 위탁 운용하도록 하고, 지방자치단체 합동평가 지표에 지역 창업생태계 활성화 관련 항목 신설을 추진한다.

 

이어서, 지역 벤처투자 생태계의 마중물 역할을 하는 모태펀드 지역계정 출자규모(올해 1000억 원)를 단계적으로 확대해 2026년까지 지역 전용 벤처펀드를 누적 1조 원 이상 신규 공급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청년창업사관학교 등 창업지원기관 간 협업을 통해 권역별 대규모 정기 피칭데이를 개최한다.

 

 

기획재정부는 이번 대책을 통해 각 지역의 창업생태계가 고르게 성장하고 발전해 자생력을 갖출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