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시사월드뉴스

현대차, 전기차 충전, 세차 픽업서비스 , 서울, 전국 6개 광역시 확대 운영

김용식 기자 | 기사입력 2024/05/09 [17:47]

현대차, 전기차 충전, 세차 픽업서비스 , 서울, 전국 6개 광역시 확대 운영

김용식 기자 | 입력 : 2024/05/09 [17:47]

 

현대자동차가 현대차 승용 전기차 보유 고객 대상으로 차량을 픽업해 충전과 자동 세차 서비스를 제공한 후 차량을 인도하는 픽업앤충전 서비스를 서울과 전국 6개 광역시로 확대한다.

 

▲ 현대자동차  © 시사월드뉴스



'픽업앤충전 서비스'는 매일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 2시간 간격의 총 5개 타임으로 운영되며 서비스 신청을 희망하는 고객은 '마이현대(myHyundai)' 앱에서 희망하는 날짜, 시간, 차량 위치, 디지털 키를 활용한 비대면 여부 등을 선택한 후 픽업/탁송 비용 2만원을 결제하면 된다.

 

담당 기사는 고객이 희망한 장소에서 차량을 픽업해 최대 80%까지 충전하고 고객이 추가로 5천원을 결제하면 자동 세차 서비스도 제공한다. (충전비용은 별도 실비 정산, 1kWh 기준 347)

 

현대차는 픽업앤충전 서비스운영 지역 확대를 기념해 시범운영 기간 동안 매일 최대 5명의 고객에게 픽업/탁송과 자동 세차 서비스를 무료로 제공하는 이벤트도 실시한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지난 2021년 전기차 고객들의 충전에 대한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신개념 서비스인 픽업앤충전 서비스를 출시했다""전국 6개 광역시까지 서비스 지역을 확대한 만큼 앞으로도 고객의 편리한 전기차 라이프를 위해 노력할 것" 이라고 밝혔다.

이 기사 좋아요
김용식 기자
sisaworldnews@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